입시뉴스

다양한 분야의 인재와 리더를 양성하겠습니다.

입시뉴스

  • NEWS

    수능 D-50 막바지 준비법… 헷갈리는 개념 정리하고 자주 틀리는 문제 다시 풀어야
    2019.09.19
  •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(수능)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. 짧은 기간처럼 보이지만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수능 때 점수 폭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. 남은 기간 안에 최선의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막바지 수능 공부법을 소개한다.

    18일 입시정보업체 진학사에 따르면 남은 기간에는 무엇보다 그동안 헷갈리던 개념을 확실히 잡는 과정이 필요하다. 새로운 교재보다는 기존에 사용하던 교재에서 자주 틀렸던 유형의 문제를 여러 번 풀어보면 좋다. 개념이 탄탄하지 않다면 새로운 유형의 문제가 나왔을 때 접근법을 찾기가 어렵다.

    6월·9월 모의평가를 재확인해 볼 필요도 있다. 실제 수능 시간표에 맞춰 각 모의평가를 다시 한 번 풀어보고 틀린 문제를 복습해야 한다. 수능 직전의 모의평가만큼 중요한 문제지는 없다. 자신 있는 과목을 소홀히 해서도 안 된다. 수능이 가까워 올수록 대다수 수험생은 취약 부분을 집중 공략하는 경향이 있다.

    하지만 취약 부분만 공부하다 보면 실제 수능 당일 평소 잘하던 과목에서 안타까운 실수가 늘어날 수 있다. 실수만 줄여도 실전 점수는 크게 높아진다.

    마지막으로 모든 생활리듬을 수능 당일에 맞춰가야 한다. 수능 1교시의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일찍 잠자리에 들고, 평소에 문제를 풀 때도 실전처럼 푸는 습관을 들이면 좋다. 

     

    자세히 보기 -> 수능 D-50 막바지 준비법… 헷갈리는 개념 정리하고 자주 틀리는 문제 다시 풀어야